허삼영 감독 “김동엽 4주 진단, 액땜했다고 생각”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은 “오른쪽 등에 지속적으로 불편함을 느낀 김동엽이 재활군으로 내려갔다. 경과를 지켜봐야 하는데 4주 진단이 나온 상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활배근 쪽이다. 송구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는데 타격할 때 겨드랑이가 붙어서 나오는 부분이라서 안정을 취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