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종도 ML행…김경문 감독 “도쿄올림픽? 13년 전처럼 또 세대교체로”

[사진=텍사스 레인저스 SNS]

올림픽이 예정대로 열린다고 해도 경험 많은 에이스 부재는 대표팀 전력에 있어서 치명적 약점으로 꼽힙니다. 양현종마저 빠지게 되면서 대표팀 마운드는 그야말로 전면적인 물갈이를 준비해야하는 상황입니다.

김 감독은 “그러고 보니 또 13년 전처럼 세대교체 쪽으로 가닥이 잡힌다”며 대표팀 구성의 방향에 대해 말했습니다.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