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학폭 폭로’…프로스포츠 모기업은 웁니다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프로스포츠 한 관계자는 “SK 그룹이 잘 운영하던 프로야구단을 신세계그룹에 갑자기 매각한 배경에 지난해 일어난 2군 선수들의 무면허 음주운전 및 폭행 은폐 사건이 한 몫 했다는 얘기도 나온다”며 “그 사건 이후 그룹 내부에서 ‘프로야구단 운영보다 차라리 자선사업을 하는게 낫다’는 지적이 나왔다고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