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비상’ 조상우, 왼쪽 발목 인대 완전 파열로 12주 아웃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히어로즈 구단은 16일 “조상우가 좌측 전거비인대/종비인대(복숭아뼈 아래) 완전 파열 소견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조상우는 지난 10일 수비 훈련인 PFP(pitcher Fielding Practice)를 실시하던 중 1루 베이스 커버에 들어가다가 베이스를 못 밟았습니다. 통증을 호소하던 조상우는 제대로 걷지 못한 채 부축을 받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갔습니다. 간단한 처치 후 검사를 받기 위해 인근 병원으로 이동했습니다. 이후 통증이 이어지면서 16일 재검진을 받았고, 종비인대 완전 파열 소견을 받았습니다.

키움 구단은 “재활군에 합류해 치료와 휴식을 병행할 예정”이라며 “복귀까지 약 12주가 소요될 예정이다. 회복 속도 등 선수 몸 상태에 따라 복귀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