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양손 타자’ 맥을 잇나? ‘김지찬의 당찬 도전’

[사진=KBS 제공]

삼성 김지찬이 양손 타자로 대변신을 시도 중입니다.

라이온즈 파크에서 배트 두 자루를 들고 있던 김지찬은 “정교함은 왼손이 낫고 힘쓰는 것은 오른손이 좋다. 아직은 준비 단계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