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애도 기간’ 한국시리즈 1~4차전 관련해 입장을 밝힌 KBO

[사진=SSG 랜더스 제공]

한국시리즈 1~4차전과 관련해 KBO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KBO는 31일 “한국시리즈 1~4차전은 시구가 없이 경기가 시작되며 사전 행사는 최소화 한다”며 “응원단 역시 응원단장이 관중들의 안전한 관람을 안내하는 역할을 맡는다. 치어리더는 운영되지 않으며 엠프 사용 및 축포는 사용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또 “11월 1일 SSG 랜더스 필드에서 열리는 한국시리즈 1차전은 경기 시작 전 모든 선수들이 관중들과 묵념 하며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국가 애도 기간인 1~4차전 동안 선수단 및 심판 전원은 모자 왼쪽에 애도 리본을 부착하며 희생자 분들을 추모한다”고 말했습니다.

KBO는 오늘 31일(월) SSG 랜더스 필드에서 문화체육관광부 및 구단 안전관리 책임자와 함께 회의를 진행합니다. 관중들이 안전하게 관람하고, 경기장 내부에서 이동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기장 안전요원을 증원해 경기장에서 퇴장 시 안전을 철저히 관리하며, 파울 타구 등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