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원 메세지를 전한 2018 우승 주역 외국인 트리오

[사진=SSG 랜더스 제공]

2018년 SSG의 전신 SK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끈 우승 주역들이 SSG에 응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SSG는 1일 힐만 전 감독과 켈리, 로맥이 보낸 응원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힐만 전 감독은 “SSG가 한국시리즈에 다시 진출했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기뻤다. 팬 여러분들이 변함없이 와이번스에서 이제는 랜더스를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팬 여러분들은 항상 굉장하고, 또 코칭스태프, 선수단, 프런트 여러분들 모두 최선을 다하셨으니 이제는 우승을 할 때다. SSG가 우승할 수 있다고 믿고, 결국 야구는 (내 티셔츠에 쓰여 있듯) ‘BASEBALL IS FUN(야구는 즐거움이다)’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켈리는 “SSG가 정규시즌 우승을 했다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 또 하나의 좋은 결과가 있는 놀라운 한국시리즈를 치르길 바란다. 꼭 2018년처럼 다시 인천으로 우승트로피를 가져왔으면 좋겠다. 여러분 모두 보고 싶다. 파이팅!”이라고 전했습니다.

로맥은 “SSG가 올해 정규시즌 우승과 한국시리즈 진출이라는 값진 결과를 만들었다. 내 야구 인생을 통틀어서 가장 최고의 순간은 2018년도 한국시리즈 우승. 특히 인천에서 팬분들이 우리를 응원해주셨을 때의 그 경험은 전율이었다. 팬 여러분들의 존재감, 그 분위기는 그 누구도 흉내를 낼 수 없을 만큼 놀라웠다. 선수단 여러분 올 시즌 너무 잘했다. 이제 팬 여러분들을 위해서 우승을 선물할 때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SSG 주장 한유섬은 “아직까지 우리 팀을 잊지 않고 애정을 가지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2018년 우승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즐거운 기억들이 많은데, 우리 선수들에게 이렇게 다시 한번 좋은 기운을 불어넣어주시니 감사한 마음 이다.마지막까지 좋은 결과로 응원에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