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 나원탁은 잊어주세요”…강민호 보상선수였던 유망주, 외야수로 새 출발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지난해 제대 후 롯데로 돌아온 나원탁은 결국 결심을 내렸습니다. 구단의 포지션 전환 제의를 받아들여 외야수로 뛰기로 했습니다. 또, 선수가 많이 없는 2군 사정을 고려해 1루수 포지션도 겸업하기로 했습니다.

나원탁 통산 성적

[기록=STATIZ.co.kr]
  •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링크를 클릭해 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