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야신’ 김성근 2대 감독 선임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야신’ 김성근 전 감독이 ‘최강야구’ 새 사령탑으로 합류합니다.

7일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제작진은 “김성근 감독이 ‘최강 몬스터즈’의 새 사령탑을 맡는다”고 밝혔습니다.

재일동포 출신인 김성근 감독은 1969년 마산상고 사령탑에 오르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1982년 OB 베어스 투수코치를 맡으며 국내 프로야구 원년부터 선수들을 가르쳤습니다. 이후 1984년 OB 베어스 감독에 발탁된 이래 태평양 돌핀스, 삼성 라이온즈, 쌍방울 레이더스, LG 트윈스, SK 와이번스(SSG 랜더스 전신), 한화 이글스 등에서 감독으로 재직했습니다. 김 감독은 2018년부터 올해 10월까지 일본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고문으로 일해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