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한화 “학폭 의혹, 현재는 사실 뒷받침할 근거 부족”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학교 폭력’ 의혹이 나온 A선수에 대해 사실 관계 파악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는 근거가 부족하다는 입장입니다.

한화는 20일 “19일 밤 10시경 해당 사안을 인지한 즉시 선수와 면담을 통해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20일 오전부터는 단장을 비롯한 유관 부서 팀장 및 실무자들이 비상소집돼 다양한 루트를 통해 면밀한 팩트체크를 진행중이다”고 밝혔습니다.

한화는 A선수 본인은 물론, 학창시절 담임선생님과 지인 및 선후배에게 해당 사실을 알고 있는지 확인했다. 또 피해를 주장하는 사람과 접촉, 증언이 가능하다고 지목한 사람과도 통화를 진행했습니다.

한화는 “주변인, 당사자가 증인으로 제안한 분을 포함한 대부분이 직접 목격한 바나 해당 사안을 들은 바 없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실 여부를 뒷받침할 만한 판단의 근거가 부족한 상황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구단은 학교 폭력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는 만큼 명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위해 구단이 가능한 선에서는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계획이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화는 최초 이에 대해 “선수는 아니라고 하는 중이다. 선수 말로만 될 일이 아니기에 정확하게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보고 있다. 계속해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