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한화, ‘학교폭력 루머’ 선수가 결백 증명 원해·법적 대응까지 고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학교 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한화의 모 선수가 결백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한화 이글스가 공식 입장을 전했습니다.

다음은 한화 이글스의 입장 전문.

학교 폭력 이슈는 사회적으로 중차대한 사건이므로 모든 조치는 명백한 사실관계에 기초하여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이번 사안의 경우 구단이 다양한 루트를 통해 사실관계를 파악해 본 결과, 당사자들 간의 기억이 명확히 다른 점, 무엇보다 확실한 근거가 될 수 있는 학폭위 개최 기록이 없는 점 등의 사정에 비추어 볼 때, 안타깝지만 구단의 권한 범위 내에서는 더 이상 사실관계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구단은 피해를 주장하고 계신 분의 일관적인 입장도 존중합니다. 주장이 사실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두고 구단이 권한 내에서 최선을 다한 이유입니다.

다만, 해당 선수 측 역시 결백을 증명하고 싶다는 일관된 입장과 함께 “최종적으로 법적 대응까지 염두에 두고 실추된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며,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응하겠다”는 점도 전달해 왔습니다.

이에 구단 역시 모든 절차가 마무리 될 때까지 판단을 유보하고 결과를 기다릴 계획입니다.

구단은 최근 선수단의 경기력뿐만 아니라 모든 임직원들의 새로운 조직문화를 위해 강도 높은 체질개선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이슈에 대해서도 누구보다 그 심각성을 깊게 느끼고, 신속하게 사실관계를 조사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이에 이번 사안이 사실일 경우 당 구단의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사실이 아닐 경우 구단차원에서도 향후 대응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조사 결과와 별도로 스포츠계에 만연해 온 학원폭력이 근절될 수 있도록 구단차원에서 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갈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당 구단은 스포츠의 가치를 지키고 팬 여러분들께 삶의 희망과 활력을 제공하며, 팬 여러분이 보다 행복한 일상을 살아갈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다해 나가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