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긴 추신수와 새출발을 응원하는 부인 하원미씨

[사진=추신수 인스타그램]

추신수가 자신의 SNS를 통해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습니다. 한편, 아내 하원미 씨는 KBO리그에서 새출발하는 남편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다음은 추신수 SNS 전문

약 20년 전 나는 빅리그 선수가 되겠다는 꿈을 가지고 미국에 온 어린 소년이었고, 메이저리그에서 뛸 기회를 열망했습니다. 꿈은 이뤄졌고, 나는 16시즌 동안 메이저리그에서 뛰었습니다. 큰 영광이었습니다. 나 혼자서는 해낼 수 없었을 것입니다. 훌륭한 코치와 스태프, 동료들이 있었기에 가능했고, 빅리그에서 보낸 멋진 시간들을 절대 잊을 수 없을 것입니다.

한국은 내가 태어나 자라고, 야구를 시작한 곳입니다.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바람을 마음에 품고 있었고, 인생의 새로운 챕터를 시작할 때라고 생각했습니다.

고국에서, 부모님 앞에서 뛸 기회를 준 팀에 감사합니다. 세계적인 재난에도 나를 불러줘서 고맙습니다. 나를 믿어주는 팀과 나의 플레이를 보기를 기다렸던 사람들, 가장 큰 희망을 주는 사람들, 늘 희생해주는 가족들을 위해 뛰겠습니다. 내가 얼마나 잘할 수 있을지 약속할 수는 없지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2021년 모두에게 행운을 빌고, 건강하기를 바랍니다.
곧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하원미 인스타그램]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