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40세’ 새로운 팀을 찾은 2022 시즌 사이영상 수상자

[사진=MLB.com]

사이영상 수상자가 뉴욕으로 향합니다.

미국 매체 ‘ESPN’의 제프 파산은 6일(한국시간) “뉴욕 메츠와 2022 시즌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 저스틴 벌랜더가 2년 8600만 달러(약 1119억원) 계약에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올 시즌 39세의 나이로 사이영상을 수상한 벌랜더는 175이닝을 던지며 18승 4패 1.75의 평균자책점을 기록했습니다. 벌랜더가 기록한 다승은 아메리칸리그 1위 그리고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 1위의 기록입니다.

벌랜더는 연평균 4330만 달러(약 563억원)을 받게 되며 모든 팀에 대해 트레이드 거부권 조항을 가집니다. 그리고 2년 계약이 끝난 후 3년차 계약 옵션은 3500만 달러(약 455억원)이 걸려있습니다.

메츠는 제이콥 디그롬이 텍사스 레인저스와 5년 1억 8000만 달러(약 2343억원) 계약을 맺으면서 에이스를 잃었지만 벌랜더를 영입하면서 39세 맥스 슈어저와 짝을 이룰 원투펀치를 구성했습니다.

벌랜더와 슈어저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서 한솥밥을 먹었고 두 선수는 9년만에 뉴욕에서 재회하게 됐습니다.

MLB 연평균 금액 TOP 5

[기록=SPOTRAC]

저스틴 벌랜더 ML 주요 성적

[기록=Fangraphs.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