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터크먼 결별’ 한화, 새 외국인 타자 영입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타자 브라이언 오그레디를 영입했습니다. 계약 조건은 연봉 70만달러, 인센티브 20만달러 등 총 90만달러입니다.

미국 국적에 1992년생인 오그레디는 20홈런 이상을 기대할 수 있는 파워히터 유형의 우투좌타 외야수입니다. 중견수를 비롯해 외야 전 포지션을 커버할 수 있습니다.

2019년 신시내티 산하 트리플A 구단에서 뛰며 한 시즌 28홈런을 기록, 파워 검증을 마쳤습니다. 마이너리그 7시즌 통산 658경기에서 91홈런 · 95도루를 을 기록했으며, 메이저리그에서도 3시즌 동안 62경기에 출장해 4개의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2022년에는 버치 스미스와 함께 일본 세이부에서 뛰며 아시아 야구를 경험했습니다. 일본 무대에서도 두 자릿수 홈런(15개)을 기록하며 장타력을 보여줬습니다.

손혁 단장은 “오그레디는 수비에서 좌우 코너는 물론 중견수까지 가능하고, 공격면에서는 파워를 갖춘 외야수”라며 “훈련 태도가 성실하며 새로운 나라의 문화를 존중할 줄 알고 워크에식이 훌륭한, 야구 외적으로도 좋은 선수라고 파악해 영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손혁 단장은 “일본 세이부에서 한 시즌을 풀타임으로 소화하며 중심 타선에서 상대 투수들의 집중 견제를 받는 경험을 쌓았는데, 그 경험이 KBO리그에 빠르게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그레디 영입으로 한화는 2023년 외국인 선수 구성을 완료했습니다. 재계약한 펠릭스 페냐와 새로 영입한 스미스, 오그레디 등 외국인 선수 3명은 오는 2월 스프링캠프지 미국 애리조나에 합류할 예정입니다.

브라이언 오그레디 해외 무대 성적

[기록=baseball-reference.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