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카, NPB 역대 연봉 삭감률 2위’ KBO 리그는?

[사진=도호쿠 라쿠텐 골든 이글스 제공]

라쿠텐의 다나카 마사히로가 지난 시즌 연봉 9억엔(약 85억 9000만원)에서 4억2500만엔(약 40억 5000만원)이 삭감된 연봉 4억7500만엔(약 45억 4000만원)에 2023시즌 연봉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는 2016년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스기우치 도시야(5억엔→5천만엔, 4억 5000만엔)에 이은 일본프로야구 역대 2위의 기록입니다. KBO 리그는 어땠을까요?

KBO 연봉 삭감액 TOP 4

이 기록들은 샐러리 캡으로 인한 지난 시즌 많은 연봉을 받았던 다년계약을 체결한 비FA선수들이 경신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최대 삭감률은 2011시즌 LG의 박명환(5억원→5천만원), 2020 시즌의 키움 이택근(5억원→5천만원)이 삭감률 90%를 기록했습니다.

One thought on “‘다나카, NPB 역대 연봉 삭감률 2위’ KBO 리그는?

  • 2023/01/10 9:29 오전
    Permalink

    손아섭은 삭감액이 아니지. fa계약을 그렇게 한 건데

    댓글달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