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SK 와이번스 인수 공정거래위원회 승인받았다

[사진=신세계 그룹 제공]

신세계가 SK 와이번스 인수 공정거래 위원회 승인을 받았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3일 “국내 프로야구단 운영업 시장을 중심으로 경쟁 제한성을 심사한 결과 경쟁을 실질적으로 제한할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공정위는 “신세계가 삼성 라이온즈 지분 14.5%를 보유하고 있으나 프로야구 시장은 10개 구단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고 양 구단은 지역 연고도 달라 리그 품질을 떨어뜨릴 가능성도 적다”고 말했습니다.

신세계 그룹은 지난달 23일 SK 텔레콤이 소유한 SK 와이번스 주식 100%를 취득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공정위에 기업결합을 신고했습니다.

공정위는 “이번 기업결합 심사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프로야구 일정을 고려해 ‘임의적 사전심사 제도’를 활용해 최대한 신속하게 이뤄졌다”고 말했습니다. 또 “경쟁제한 우려가 있는 결합에 대해서는 엄밀히 심사하되 경쟁 제한성이 없는 결합은 신속히 처리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