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준·최형우, Kysco 6월 ‘이달의 감독상’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타이거즈 투수 황인준과 외야수 최형우가 구단 후원업체인 Kysco(키스코)가 시상하는 6월 ‘이달의 감독상’에 선정돼 20일 광주 kt전에 앞서 시상식을 진행했습니다.

 

황인준은 6월 중 7경기에 등판해 8.2이닝 동안 10개의 탈삼진을 솎아내며 평균자책점 4.15를 기록했습니다. 특히 전천후 불펜으로 등판해 팀 마운드 운용에 기여했습니다.

 

최형우는 6월 중 22경기에 출전 79타수 27안타(2홈런) 10타점 12득점 타율 0.342를 기록하며 팀 타선을 이끌었습니다.

 

이날 시상은 Kysco 김원범 대표가 했고, 상금은 50만원입니다.

 

한편 선수단의 팀워크 향상과 팬 관심도를 높이기 위해 지난 2015시즌부터 시상하고 있는 ‘이달의 감독상’은 매달 투수/야수 각 1명에게 돌아가며, 의류 브랜드 Kysco가 후원하고 있습니다. 수상자는 팀을 위해 희생하며 묵묵하게 공헌한 선수 가운데 김기태 감독이 직접 선정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