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군 선수 및 직원 6명 검사’ 두산, 2군 식당 직원 코로나19 확진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두산 베어스 2군 식당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두산 관계자는 9일 “2군 훈련 시설인 이천베어스파크 식당에서 일하는 직원 가운데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2군 훈련은 전면 중단됐고, 이천에서 훈련을 하다 이날 1군에 합류한 선수와 구단 직원 등 6명은 현재 검사를 받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두산은 이 사실을 KBO에 보고 했습니다. KBO는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된 6명과 1군 선수들이 함께 라커룸을 쓰긴 했지만, 1군 선수들은 2차 접촉자로 분류해 훈련을 중단할 필요는 없다”고 안내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