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 물어봐···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그들만의 ‘과외’

[사진=스포츠조선 제공] [사진=스포츠조선 제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젊은 선수들에게는 곧 ‘배움의 장’입니다.

 

처음 국가대표가 된 이들 후배는 걸출한 선배들에게 다가가 질문을 하고, 국제대회를 여러차례 경험한 선배들은 한국 야구의 미래를 생각하며 후배들에게 자신의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합니다.

 

* 자세한 내용은 링크 를 클릭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