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기운 받는다’ 삼성 라이온즈, 9일 홈 개막전 시구자로 WKBL 삼성생명 배혜윤 초청

[사진=WKBL 제공]

삼성생명의 챔프전 우승을 이끈 배혜윤, 윤예빈이 삼성의 홈 개막전에 초대됐습니다.

삼성 라이온즈는 7일 “오는 9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KT 위즈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개막전 시구, 시타자를 확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용인 삼성생명의 챔프전 우승을 이끈 주장 배혜윤이 시구를 맡고, 팀 동료 윤예빈이 시타자로 나섭니다.

2020~2021시즌 WKBL 정규리그에서 4위에 그친 삼성생명은 선수단 전체가 투혼을 발휘해 플레이오프에서 우리은행, 챔피언결정전에서 KB스타즈를 각각 꺾고 업셋 우승을 달성한 바 있습니다.

삼성 라이온즈는 이날 홈 개막전에서 아마야구 육성 지원금도 전달한다. 대구야구소프트볼협회와 경북야구소프트볼협회에 지원금을, 대구 경북 및 강원 영동 지역 연고 초·중·고등학교에는 지원품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삼성 라이온즈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이번 홈 개막전 공식행사를 최소화했고, 철저히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할 계획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