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미한 엉덩이 통증’ 류현진, 탬파베이전 3.2이닝 5K 무실점 후 자진강판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제공]

류현진이 엉덩이 부상으로 강판됐습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은 26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3.2이닝 3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습니다. 그러나 오른쪽 엉덩이 부상으로 교체됐습니다.

1회 삼자범퇴를 만들어낸 류현진은 2회말 선두타자에게 내야 안타를 맞았지만 실점없이 위기를 넘겼습니다.

3회에는 안타와 볼넷으로 2사 1, 2루 위기에 몰렸지만 오스틴 메도우즈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습니다.

이후 4회에 마이크 브로소와 브랜든 로우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마누엘 마고에게 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갑자기 하체 쪽에 불편함을 호소했습니다. 이후 벤치에 신호를 보내며 스스로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그러나 류현진의 오른쪽 엉덩이 부상은 큰 부상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류현진 2021 시즌 성적

[기록=MLB.com] 4월 26일 오전 기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