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공식 입단. 등번호는 99번.

[사진=Toronto Ryu Jays 트위터] [사진=Toronto Ryu Jays 트위터]

 

 

류현진(32)이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에 공식 입단했습니다. 그는 입단식에서 “헬로(Hello) 캐나다, 봉주르(Bonjour)” 등 준비한 멘트를 날렸습니다.

 

토론토는 2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로저스센터에서 류현진 입단식을 열었습니다. 구단 역사상 FA 투수 최대 규모인 4년 8,000만달러를 투자해 류현진을 영입한 토론토는 입단식을 성대하게 열었습니다.

 

[사진=Toronto Ryu Jays 트위터] [사진=Toronto Ryu Jays 트위터]

 

류현진은 토론토 구단 역사상 99번을 단 최초의 선수가 됐습니다. 캐나다에서 99번은 의미 있는 숫자로 캐나다 아이스하키 영웅 웨인 그레츠키의 등 번호라 연고지 팬들의 애정이 높은 번호 입니다.

 

류현진은 “토론토는 무척 좋은 팀이다. 뛰어난 기량을 갖춘 젊은 선수들이 많아서 계속 올라갈 수 있는 팀이라고 생각한다”며 “토론토는 2019시즌이 끝난 뒤,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나를 첫 번째로 생각했다. 그래서 계약했다”고 했다.

 

 

이어 “2013년 토론토에 처음 왔을 때도 응원을 많이 받았다. 한인 팬들이 더 자주 경기장을 찾아주셨으면 좋겠다. 이제는 토론토가 나의 팀이고, 로저스센터가 나의 홈구장이며 우리 팀을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다짐했습니다.

 

[사진=Toronto Ryu Jays 트위터] [사진=Toronto Ryu Jays 트위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