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 서폴드 불펜 피칭 시작…”캠프에서 완벽한 구위 만들 것”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올 시즌 한화 이글스 선발진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되는 외국인 투수 서폴드가 15일(현지시간) 첫 불펜 피칭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해 한화 이글스 유니폼을 입고 KBO 리그에 데뷔한 서폴드는 2019 시즌 31 경기에 출장해 12 11 , 평균자책점 3.51 등의 준수한 성적을 올렸습니다 . 특히 192.1 이닝을 소화하며 이닝이터의 면모를 보여줬고 , 퀄리티 스타트를 20 회 기록하는 등 선발투수로서 안정감 있는 역할을 해냈습니다 .

 

서폴드는 지난 1 일부터 롱 토스와 수비 훈련 등을 소화한 데 이어 이날 25 개의 공을 던지며 본격적으로 불펜 피칭을 시작했습니다 . 서폴드는 불펜 투구 후 “지난해 첫 불펜 피칭보다 느낌이 좋다 .” 며 첫 피칭 소감을 전했습니다 . 그는 이어 “커맨드와 컨트롤 보다는 중심이동에 중점을 두고 공을 던졌다 . 80% 의 힘으로 던졌는데 감이 무척 좋았다”고 덧붙였습니다 .

 

서폴드는 지난 시즌 페이스가 다소 늦게 올라왔던 부분에 대해서도 염두하고 있음을 밝혔다 . 서폴드는 ” KBO 리그를 한 번 경험해 봤기 때문에 지난 시즌보다 더 나은 성적을 거둬야 한다고 생각한다 . 구단이 그런 모습을 기대하고 나를 뽑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그러면서 그는 “지난 시즌 페이스가 늦게 올라왔었는데 , 올 시즌은 초반부터 페이스를 올릴 수 있도록 캠프에서 완벽한 구위를 만들 것”이라며 각오를 전했습니다 .

 

서폴드의 불펜 피칭을 지켜본 정민태 투수코치도 흡족함을 전했습니다 . 정 코치는 “서폴드가 몸을 잘 만들어 온 것 같다 . 중심 이동과 밸런스가 좋았다”며 첫 피칭을 지켜본 소감을 전했습니다 . 한편 , 서폴드는 이날 불펜 투구를 시작으로 투구수를 늘려가며 본격적으로 컨디션을 끌어 올릴 계획입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