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퍼에게 투런 허용’ 야마구치 슌, 세 번째 등판서 2.1이닝 4실점 부진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제공] [사진=토론토 블루제이스 제공]

 

류현진의 동료 야마구치 슌이 또다시 부진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야마구치 슌은 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클리어워터 스펙트럼필드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시범경기에서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해 2.1이닝 5피안타 3피홈런 4실점으로 부진한 모습 을 보였습니다.

 

3회말에 등판한 야마구치는 무실점으로 이닝을 막아냈으나 4회말 선두타자 리스 호스킨스에게 동점 솔로포를 얻어맞으며 1실점을 했습니다.

 

그러나 5회말 다시 선두타자에게 홈런을 맞은 야마구치는 지난해 NC에서 뛰었던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를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로만 퀸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이후 브라이스 하퍼에게 투런 홈런 을 얻어맞았습니다. 이후 리스 호스킨스에게 다시 2루타를 허용한 야마구치는 결국 마운드에서 내려왔습니다.

 

첫 번째 등판에서 0.2이닝 3실점으로 아쉬웠지만 두 번째 등판에서 3이닝 1실점으로 반등에 성공한 야마구치. 하지만 오늘 부진한 등판으로 또 다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Emotion Icon 야마구치 슌 2020 시범경기 성적 [기록=MLB.com] 3월 6일 기준 [기록=MLB.com] 3월 6일 기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