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한화 이글스, “원정숙소 외부인 접촉 2건 파악해 자체 징계 내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한화 이글스가 자체 조사 결과 ‘미보고 외부인 접촉’ 2건을 확인, 자체 중징계를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한화 이글스는 16일 “지난 2일(금)~5일(월) 잠실 원정 기간 묵었던 호텔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한 후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8일부터 15일까지 선수단 전원에 대한 면담과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선수들의 ‘미보고 외부인 접촉’ 2건을 파악했다”고 전했습니다.

원정 기간 중 투숙 호텔 내에서 구단 보고 없이 지인을 만난 것. 한화는 “해당 선수들에 확인한 결과, 방역 수칙에 위반되는 사항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지인 외 초면인 2명을 더 만났는데 나중에 이들이 확진자와 동일 인물임을 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한화는 1군 선수단 및 프런트 임직원 전원이 PCR 검사를 진행했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구단은 이 건을 즉시 KBO 클린베이스볼 센터에 알렸다고 이야기했습니다.

한화는 해당 선수들의 ‘미보고 외부인 접촉’ 건에 대해 구단 징계위원회를 열고, 각각 중징계 조치를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한화는 “자체 징계인 만큼 징계수위를 밝힐 수는 없으나, 내규 최고수위를 가까스로 피한 수준의 중징계임은 말씀드릴 수 있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이어 한화는 “일부 선수들의 안일한 행동으로 한화이글스와 한국 프로야구를 사랑해주시는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구단은 파악한 사실관계를 모두 밝히기로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화는 “이번 일을 거울 삼아 한화이글스는 방역 수칙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 나갈 것이며, 역학조사 등 감염 방지를 위한 모든 절차에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라면서 “이와 함께 방역 수칙 외에도 선수단 내규 위반에 대해서는 원칙에 따라 관용 없는 조치를 취할 계획임을 알려드린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