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문 감독 “우리 대표팀 마무리는 오승환”

[사진=KBO 제공]

오승환이 마무리로 낙점됐습니다.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은 18일 “지금은 일단 오승환을 마무리 투수로 생각하고 있다”며 “조상우와 고우석의 활용에 대해서는 팀 타순에 맞게끔 앞에서 미리 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김경문 감독은 오승환에 대한 기대를 숨기지 않고 있습니다. 전날 김 감독은 오승환을 선택한 배경에 “한국 야구가 많이 어렵게 됐는데 큰 형이 와서 어려움 속에서 후배들을 잘 다독여줬으면 하는 바람으로 뽑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