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가족 동반 훈련한 두산 구단과 김재호·로켓에 엄중경고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KBO가 두산에 엄중경고 처분을 내렸습니다.

KBO는 19일 “지난 18일 잠실구장 훈련에서 동선 분리 미준수, 선수단 관리 소홀, 마스크 미착용이 적발된 두산 구단에 대해 엄중 경고 조치했다”고 전했습니다.

더불어 방역당국의 사적모임 집합금지 지침 준수 위반 의심 사례로 적발된 김재호와 로켓에 대해서도 각각 엄중경고를 통보했습니다.

김재호와 로켓은 지난 18일 오후 잠실구장에 가족을 동반한 채 그라운드에 섰습니다. 김재호와 로켓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고 가족까지 동반했습니다.

KBO는 이에 앞선 지난 16일 각 구단 코로나19 담당자에게 4단계 상황시 구단 지정 장소에서만 선수 개별 및 단체 훈련 진행할 수 있으며 실내외 훈련 모두 마스크 착용이 의무임을 전달한 바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