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 데뷔 대기중…‘로켓’ 이동현 “태어나 가장 ‘열공’합니다”

[사진=LG 트윈스 제공] [사진=LG 트윈스 제공]

 

마운드 위에서 ‘로켓’으로 불렸던 이동현(37)은 요즘 열심히 공부합니다. “학교 다닐 때는 가볍던 책가방이 이 나이에 꽉 찼다”는 농담으로 변화를 직시하고 있습니다.

 

* 자세한 기사를 보시려면 링크 를 클릭해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