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껌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힌 강백호

[사진=kt 위즈 제공]

kt 강백호가 오늘 경기 후 올림픽에서 있었던 ‘껌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강백호는 “한 경기 한 경기 팀원들이 최선을 다했고, 다같이 열심히 했었는데 저 하나 때문에 이미지가 안 좋아졌다는 게 감독, 코치님들과 팬분들께 너무 죄송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저는 당시 상황을 모르고 있었다. 허탈해서 멍을 때리는 과정에서 나왔던 행동이었던 것 같다. 경기 내내 그랬던 건 아니다. 덕아웃에서 파이팅을 하고 있었다. 어쨌든 그 상황에서 보여드리면 안되는 모습이었고, 충분히 질타 받을 만한 모습이라 생각한다. 좀 더 신중하게 행동했어야 했는데 안일했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강백호는 “팬들의 기대만큼 활약을 못 보여드렸다. 그런 모습을 보인 게 너무나도 죄송하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 앞으로 성실하고 좋은 행동을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좋은 선수를 떠나 좀 더 좋은 사람으로 인정 받을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