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신인드래프트. 야구인 가족과 이색지명은?

[사진=KBO 제공]

어제 2022 신인드래프트가 열렸습니다. 야구인 가족과 인상적인 지명을 받은 선수는 누가 있었을까요?

형제 지명

키움 히어로즈 1차 지명을 받은 성균관대 주승우의 동생인 서울고의 주승빈이 키움 히어로즈 5라운드에 지명됐습니다. 이는 드래프트 역대 최초 형제가 한 팀에 지명된 사례. 이 밖에도 SSG 1차 지명을 받은 윤태현의 일란성 쌍둥이 윤태호 역시 두산에 5라운드 지명을 받았습니다.

야구인 가족

많은 야구인 가족들의 선발도 있었습니다. 두산에 지명된 강동형(경성대, 외야수)는 NC 강인권 코치와, 강태경의 형. 키움에 지명된 김리안(휘문고, 포수)는 김성철 심판의 아들. LG에 지명된 문정빈(서울고, 내야수)는 문숭훈 심판과 문선재(전 KIA·LG), 문진제(전 두산)의 사촌동생이기도 합니다.

기타 지명

이 밖에도 배구선수 하종화의 아들인 하혜성(덕수고, 투수)는 5라운드 롯데에 지명됐고, 홈스쿨링으로 학업을 마치고 야구 아카데미에서 야구를 배운 비선출 출신 김서진(전 빠따형야구단, 내야수) 역시 제2의 한선태를 꿈꿉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