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석 단장 “리그 강행을 주장한 팀 한 팀밖에 없었다”

[사진=LG 트윈스 유튜브 캡쳐]

차명석 단장은 “여기에 대해서 할 말이 많다. KBO에서 나오는 이야기들은 비밀 유지를 하게 돼 있다”며 “만약 단장 옷을 벗게 되면 이 이야기는 꼭할 것이다.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당시 팬들이 알고 있는 두 팀의 편의를 봐주기 위해 논의한게 아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른 팀 입장 얘긴 못하는데 그 때 확실하게 그래도 시즌 강행해야 한다고 주장한 팀이 딱 한 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LG가 찬성이라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사실인것 같은데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사실과 진실은 다르다. LG 단장이라서 말씀을 못드리는데 단장직 마무리되면 어디 나가서 이와 관련해 이야기를 할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