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후 인터뷰를 가진 허삼영 감독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허삼영 감독이 플레이오프 탈락 후 인터뷰를 가졌습니다.

삼성 라이온즈 허삼영 감독은 10일 “아쉬운 경기였다. 생각한 만큼 큰 경기에 대한 부담감이 선수들에게 있었던거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것도 경험이고 내년을 위한 밑거름이 될 것 같다. 내년에 팀을 어떻게 만들어가야 하는지 알게됐다.”고 말했습니다.

타선의 부진에 대해 허삼영 감독은 “두 경기보다 득점권에서 찬스가 무산되면서 경기가 처지는 느낌이었다. 기대했던 고참들이 충분히 자기 스윙을 가져가지 못한 것 때문에 책임감이 가중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청백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준비기간에 청백전을 하기에는 선수들의 잔부상이 많았다. 회복훈련에 중점을 뒀다. 준비과정에 소홀했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다. 삼성다운 경기력이 안나오고 장점을 살리지 못한게 아쉽다”고 전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우리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전년도에 비해 부상도 많이 줄었고 팀을 위해 헌신한 부분도 많았다. 비시즌에 팀을 더 디테일하고 건실하게 만드러야겠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