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김태형 감독 “선수들 수고했고 고맙다”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한국시리즈 4차전 종료 이후 김태형 감독이 소감을 밝혔습니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입니다.

총평을 하자면?

총평할 게 있나요. 어려운 상황에서 여기까지 잘 와준 선수들 수고했고 고맙다. 1년 동안 고생한 코치진도 고맙다. 팬들에게도 고맙다. 다들 수고 많았다.

어떤 순간에 이번 시리즈가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는지?

1, 2차전을 하면서 흐름의 맥이 끊겼다. 거기서 이제 막히는 것이다. 단기전은.

올해 소득이 많을 것 같다.

경험이 없었던 선수들에게는 좋은 경험이 되었을 것이다. 기존 선수들은 많이 경험했다. 타팀에서 온 선수들에게는 좋은 경험이다. 내년에는 무(無)에서 다시 시작한다.

지금까지 올 수 있었던 수훈 선수를 꼽자면?

다 똑같다. 누구 하나 꼽기는 그렇다. 막판에 중간 투수들이 수고를 많이했다. 야수들도 몸이 안 좋은 상황에서 여기까지 왔다. 딱히 누구를 꼽을 수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