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전 종료 후 전화통화로 박경수가 박용택에게 남긴 말

[사진=KBS SPORTS 유튜브 캡쳐]

박용택 해설위원 : 어제(17일) 박경수랑 전화를했다. 그런데 박경수 선수가 그랬다. “용택이형, 저는 다 했어요. 제가 지금 다치지 않았어도 못할 것 같아요” 라고 말했습니다.

이 말을 하는데 울컥한 박용택 해설위원.

by 판매왕 (야친 에디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