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백정현’ 일구회 최고 타자-최고 투수상 선정

[사진=각 구단 제공]

한국 프로야구 OB 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가 ‘2021 나누리병원 일구상’ 수상자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일구대상에 이어 9개 부문의 수상자를 선정했습니다.

최고 타자상은 2019년에 이어 2년 만에 키움 이정후(23)가, 최고 투수상은 삼성 백정현(34)이 영예의 수상자로 결정됐습니다.

이정후는 올해 데뷔 첫 타율왕(0.360)을 차지한 데 이어 출루율 3위(0.438), 장타율 4위(0.522)에 올랐습니다. 타자의 득점 생산력을 나타내는 조정 득점 창출력(wRC+)은 165.8로 전체 1위를 기록했습니다.

백정현은 평균자책점 2위(2.63)와 다승 공동 4위(14승)에 이름을 올렸다. 투수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기여도)도 국내 선수 가운데 가장 높은 2위(5.27)를 기록했습니다.

이어 의지노력상은 홀드 4위(24개)에 오른 LG 김대유(30)가 선정됐습니다. 2010년에 프로 유니폼을 입은 이래, 넥센(현 키움)과 SK, KT 등을 거친 지난 9년간(군대 2년 제외) 고작 39경기에 그치며 방출의 아픔도 여러 차례 겪었지만 올해는 64경기에 출장하며 24개의 홀드를 기록, LG ‘믿을맨’으로 맹활약했습니다.

신인상은 44경기에 출장해 홀드 20개를 올린 롯데 최준용(20)에게 돌아갔다. 특히 후반기 29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1.86을 기록하는 강렬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프로 지도자상에는 KT 이강철(55) 감독이 수상자로 결정됐습니다. 이 감독은 지난해 팀을 첫 포스트시즌에 진출시킨 데 이어 올해는 팀을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습니다. 선수와 코치에 이어 감독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하게 된 데 이어 한국시리즈 MVP 출신으로는 첫 우승 감독이 됐습니다.

아마 지도자상에는 충암고를 2관왕(대통령배, 청룡기)에 올린 이영복(52) 감독이 이름을 올렸고, 심판상은 1998년부터 필드의 포청천으로 활약하고 있는 박근영(48) 심판위원이 선정됐습니다. 또 프런트상은 두산 운영2팀(육성)에 돌아갔다. 두산이 7년 연속으로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데는 선수 육성의 힘이 크다고 판단했습니다.

특별공로상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안우준 기록위원과 고(故) 최동원 선수 다큐멘터리 영화 ‘1984 최동원’을 연출한 조은성 감독이 공동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안우준 기록위원은 움직이는 기록 백과사전이라고 불릴 정도로 아마야구계의 기록 정리 등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조은성 감독은 재일교포 야구를 다룬 ‘그라운드의 이방인’을 비롯해 다수의 야구 다큐멘터리 영화 등을 제작하는 등 야구 전도사로 활약 중입니다.

‘2021 나누리병원 일구상’ 시상식은 보건당국의 방역 수칙을 엄격하게 준수하면서 12월 9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진행되며 IB 스포츠 채널과 네이버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됩니다.

2021 나누리병원 일구상 수상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