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 KBO , 2023년까지 동행한다

[사진=KBO 제공]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과 KBO(총재 정지택)는 오늘(30일) 서울신라호텔에서 양 사 대표가 모인 가운데 조인식을 갖고 KBO 리그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2023년까지 2년 연장하기로 확정했습니다.

2018년부터 타이틀 스폰서로 KBO 리그와 함께 동행하고 있는 신한은행은 이미 2020년까지였던 기존 3년 계약이 종료된 이후에도 2021년까지 후원을 연장 했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있는 야구계에 대한 관심을 보여주며 스포츠와 스폰서가 상생할 수 있는 모델을 제시한 신한은행은, 2023년까지 계약 연장을 이어가며 프로스포츠 전문 스폰서로서 선구적으로 개척했던 영역을 넓혀가게 됐습니다.

신한은행은 4년 간 프로야구 예/적금 상품, 쏠야구 올스타 및 월간 MVP 팬투표, 선수단 프리미엄 서비스 제공, 쏠토브리그 이벤트, 메타버스 팬미팅, 사인유니폼 판매 수익 기부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과 야구계를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내년 시즌에도 신한은행은 KBO와 함께 흥미롭고 새로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제공하며 KBO 리그 활성화를 위해 힘 쓸 예정이입니다. KBO 또한 최고의 프로스포츠이자 신한은행 마케팅의 핵심 콘텐츠로서 신한은행 고객이 야구를 아끼고 사랑할 수 있도록 공정하고 재미있는 리그로 더욱 발돋움 할 예정입니다.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은 “신한은행과 KBO는 이제 6년을 함께 하기로 한 최고의 친구 같은 동반자”라며 “모든 야구팬은 신한은행의 고객이 되고, 모든 신한은행 고객은 야구팬들이 되는 날까지 KBO와 함께 손잡고 달려가겠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KBO 정지택 총재는 “지속되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야구계가 어려움을 겪는 상황속에서, 신한은행과의 계약 연장은 리그 전체에 큰 힘이 될 것이다”라며 “KBO와 신한은행이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나아가는 동반자로서 야구팬과 은행 고객이 모두 만족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함께 꾸려가겠다”라고 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