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 최동원상 상금 1000만원 기부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최동원기념사업회는 13일 “제8회 BNK 부산은행 최동원상 수상자인 두산 베어스 투수 아리엘 미란다가 상금 2천만원 가운데 1천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최동원상을 주관하는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제8회 최동원상 시상식에서 수상자로 선정된 미란다 가 부산은행이 후원하는 상금 2천만원 가운데 1천만원을 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며 “‘의미 있는 일에 써달라’는 미란다의 요청에 따라 야구 유망주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최동원기념사업회 조우현 이사장은 “1회 수상자인 KIA 타이거즈 양현종부터 7회 수상자인 라울 알칸타라까지 역대 수상자 모두 상금 가운데 일정 부분을 기부해왔다”며 “그 중에서도 상금의 절반을 기부한 것은 알칸타라에 이어 미란다가 두 번째”라고 알렸습니다.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지난 해 알칸타라가 기부한 상금 1천만원 가운데 500만원을 유소년 야구 지원금으로 썼다. 남은 500만원은 그해 10월 울산 주상복합 아파트 화재 당시 헌신적인 화재 진압으로 갇혀있던 시민 전원을 구조했던 울산 남부소방서에 알칸타라 명의의 격려금으로 전달했습니다.

최동원기념사업회는 올해 미란다가 기부한 상금 1천만원 중 500만원은 지난 해처럼 유소년 야구 지원금을 쓸 예정입니다. 주목할 것은 나머지 500만 원이다. 최동원기념사업회 강진수 사무총장은 “야구 유망주 5명을 선발해 ‘미란다 장학금’이란 이름으로 나눠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총장에 따르면 장학금은 초교, 중학교, 고교, 대학교에서 활동 중인 4명의 학생선수들과 독립야구단 선수에게 100만 원씩 지급됩니다.

[사진=최동원기념사업회 제공]

이 가운데 ‘미란다 장학금’ 초교 대상자로 선정된 학생선수는 부산 양정초교 5학년에 재학 중인 이승현입니다. 초교 2학년 때 형과 함께 최동원 야구교실의 문을 두드리면서 야구와 인연을 맺은 이승현은 현재 양정초 야구부에서 투수와 포수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이승현의 어머니 김유정 씨는 “아이가 야구선수로 크는데 비용이 너무 많이 들까 싶어 내심 아이 스스로 야구를 포기해줬으면 하는 생각이 든 적도 있다”며 “하지만 아이가 야구를 시작한 후 몸과 마음이 부쩍 성장한 걸 보고 기쁜 마음으로 계속 뒷바라지를 해주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유정 씨는 “‘미란다 장학금’은 아이가 야구선수의 꿈을 키우는데 커다란 동기부여로 작용할 거 같다”며 “아이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준 미란다 선수에게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전했습니다.

미란다 2021시즌 성적

[기록=STATIZ.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