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SSG 랜더스 문승원·박종훈, KBO 최초로 비(非)FA 계약 성사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가 14일(화) 박종훈(만 30세), 문승원(만 32세) 선수와 KBO리그 최초로 비(非) FA 다년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SSG는 선발진의 중심을 잡아줄 핵심 선수들의 선제적인 확보로 향후 선수단 전력 안정화를 도모하기 위해 박종훈과 5년 총액 65억원(연봉 56억원, 옵션 9억원), 문승원과 5년 총액 55억원(연봉 47억원, 옵션 8억원)에 각각 계약을 맺었습니다.

계약을 마친 박종훈은 “다년계약은 구단에서도 리스크를 감수해야하는 부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구단에서 내게 먼저 흔쾌히 다년계약을 제시해줬다는 것에 감사하다. 사실 나는 처음부터 SSG라는 구단을 떠날 생각이 없었지만, 구단에서 ‘내년 시즌 빨리 복귀해서 잘 해야된다’는 나의 부담감도 덜어주면서, 마음 편하게 야구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배려해준 부분에 크게 감동했다. 그렇기 때문에 나 또한 빠르게 계약에 대해 결정할 수 있었고, 내게는 너무나도 고마운 계약이다. 나와 구단 모두 ‘좋은 계약을 맺어 서로에게 잘됐다’는 생각이 들도록 더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문승원은 “KBO리그 최초로 비(非) FA 다년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구단에서 나를 믿고 다년계약을 제안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만큼 나 또한 프로선수로서 구단의 믿음에 걸맞는 활약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구단에서 내게 이런 제안을 먼저 해줬다는 사실에 ‘팀이 나를 필요로 하고 있고, 나를 신뢰하고 있다’는 강한 메시지를 느낄 수 있었다. 선수에게 이보다 감동적인 메시지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꼭 좋은 결과로 보답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SSG는 두 선수 모두 야구실력뿐만 아니라 근면하고 성실한 훈련 태도를 갖춘 노력파 선수들로, 후배 선수들의 귀감이 되는 투수 파트 리더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박종훈과 문승원은 지난 6월 팔꿈치 인대접합 수술을 받아 내년 시즌 6월 복귀를 목표로 재활 훈련에 임하고 있습니다.

박종훈 2021 시즌 및 KBO 통산 성적

[기록=STATIZ.co.kr]

문승원 2021 시즌 및 KBO 통산 성적

[기록=STATIZ.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