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키움 팬 사찰 징계 크리스마스 연휴 이후 결정

[사진=KBO 제공]

KBO가 키움 히어로즈에 대한 처분을 결정하지 못했습니다.

KBO는 지난 22일 키움에 대한 상벌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6월 허민 의장의 캐치볼 논란 당시 영상을 제보한 제보자를 색출하려한 행위에 대해 징계 여부와 수위를 논의했습니다. 그러나 결론을 내리지 못했고 23일과 24일에도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KBO는 “정운찬 총재가 오늘도 결정을 못했다. 내일부터 크리스마스 연휴가 시작되기 때문에 이번주 내로 결론 나오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KBO는 24일을 마지막으로 종무식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키움에 관한 처분은 최대한 빠르게 결정한다는 입장입니다. KBO 관계자는 “종무식을 해도 업무는 진행한다. 중대한 사안인 만큼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결론을 내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