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42일 만에 노사 협상

[사진=MLB.com]

미국 현지 언론은 1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지난해 12월 2일 직장폐쇄 이후 42일 만에 처음으로 노사협약(CBA) 협상 테이블에 앉았지만, 1시간 만에 결렬됐다고 전했습니다.

메이저리그 구단과 사무국은 선수노조 측에 저년차 선수들을 위한 최저연봉 인상과 각종 공식 시상에서 5위 안에 든 신인 선수에게 서비스 타임 1년을 보장하는 팀에게 신인 드래프트 보너스 픽을 부여하는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또, 탱킹 문제를 방지하기 위해 NBA처럼 신인 드래프트 순번을 추첨으로 정하는 방안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측은 내셔널리그 지명타자 도입 등에 대해서만 합의를 했습니다.

하지만 핵심 쟁점인 FA 제도를 포함한 주요 쟁점인 ‘돈’ 과 관련된 문제에서는 합의된 게 없습니다.

협상이 1시간만에 결렬되면서 메이저리그 일정은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입니다. 4월 1일 개막 예정인 시즌이 정상 진행되려면 적어도 2월 말에서 3월 초에는 노사협약 합의가 완료돼야 스프링캠프를 진행할 수 있습니다. 1월 내에 새로운 협상을 맺지 않는다면, 2022시즌 개막 연기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