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KBO 리거, 주니치 선동열 팀 동료’ 일본야구 명예의 전당 헌액

[사진=키움 히어로즈 인스타그램]

2008시즌 히어로즈에서 뛰었던 다카쓰 신고와 주니치 시절 선동열의 팀 동료였던 야마모토 마사가 일본야구 명예의 전당에 헌액됩니다.

도쿄돔에 위치한 일본 야구전당 박물관은 14일 다카쓰 신고 야쿠르트 감독과 일본 프로야구 최고령 등판, 최고령 승리 투수 기록을 가진 전 주니치 드래곤스의 야마모토 마사를 헌액자로 발표했습니다.

다카쓰 신고 감독은 현역 시절 일본프로야구 야쿠르트 스왈로즈(1991~2003, 2006~07),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2004~05), 뉴욕 메츠(2005), KBO 리그(2008 히어로즈), 대만프로야구 싱농 불스(2010, 현 푸방 가디언스)를 비롯한 4개국의 프로 리그에서 뛰었고 프로통산 347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2020년에는 친정팀인 도쿄 야쿠르트 스왈로즈 감독으로 부임해 지난 시즌 재팬시리즈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습니다.

다카쓰 신고 통산 성적

[기록=baseball-reference.com]

다카쓰 신고 감독과 같이 헌액되는 야마모토 마사역시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이름입니다. 1984년 부터 2015년 까지 31년간 주니치 드래곤스에서 활약했으며, 선동열, 이종범, 이상훈이 주니치에 뛸 당시 한국인 선수들과 매우 친하기로 유명했습니다. 2014시즌에는 9월 5일 한신전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무실점 승리투수가 되면서 최고령 승리투수(49세 25일, 종전 48세 4개월)을 경신했습니다.

야마모토 마사 통산 성적

[기록=baseball-reference.com]

한편, 일본야구 명예의전당 입회 조건은 은퇴한 프로야구 선수로 은퇴 후 5년 이상 경과하면 전당 입회 자격이 발생하고, 이후 15년간 선발 대상이 됩니다. 야구 보도에 관해 15년 이상의 경력이 있는 위원이 투표해 유효 투표수의 75% 이상을 투표한 사람이 전당에 헌액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