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 인사를 전한 유희관

[사진=유희관 인스타그램]

유희관이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안녕하세요, 두산베어스 유희관입니다.
어떤 말로 말을 이어가야 될지, 생각이 많아지고 말이 떨어지지가 않네요.
제가 좋아하던 야구를 시작하고 지금 유니폼을 벗는 이 순간까지도 제가 은퇴를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습니다.
잠실야구장에 가서 야구를 보면서 프로야구선수의 꿈을 키웠고 잠실야구장 마운드에 오르기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두산 베어스에 지명받아서 좋아하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두산 베어스라는 좋은 팀에 들어와서 좋은 감독님들, 코치님들, 선후배들, 프런트를 만난 것이 저에게는 큰 행복이었습니다. 이 모든분들과 함께한 시간이 없었다면 제가 야구를 하는 동안 이루었던 모든 기록들을 결코 이루어 낼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중에서도 함께한 우승 순간, 그때 느꼈던 감격과 행복은 제가 죽어서도 잊지 못할 소중한 순간들입니다.

어려서부터 야구하는 아들 뒷바라지하느라 고생하신 부모님을 비롯한 모든 가족들, 부족한 저를 훌륭한 선수로 키워주신 초, 중, 고, 대, 상무 감독님 코치님들, 아낌없는 조언과 응원을 해주신 저를 아는 모든 지인분들께 고생하셨고,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최강 10번타자 팬 여러분, 잘할 때나 못할 때나 응원과 질타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다시는 마운드에서 여러분의 함성을 들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하니 가슴이 먹먹합니다. 비록 두산 베어스 팬은 아니지만 저를 응원해 주시고 미워하셨던 야구팬 여러분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긴 여정이었지만 지금 돌이켜보면 짧게만 느껴지는 야구 인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야구와 베어스를 너무 사랑했던 만큼 떠나는 마음에 미련이 남지만, 이제는 베어스의 후배들이 더욱 잘 성장해서 베어스의 미래를 이끌 것이라고 생각하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앞으로 두산베어스 유희관이라는 말을 못한다는 게 슬프지만 제 마음속에 베어스는 영원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팬들이 가득 찬 잠실야구장 마운드에서 공을 못 던지고 은퇴하는 게 아쉽네요.

저의 결정을 기다려주고 지지해주신 두산 베어스 구단과 많은 분들께 감사 인사 전합니다. 더 이상 마운드에서 공을 던질 수는 없지만, 마운드 밖에서 베어스의 후배들 동료들의 활약을 응원하겠습니다. 제 2의 인생을 살면서 모든 분들이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을 잊지 않고 살며 보답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두산 베어스 29번 유희관 드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