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루수 대안 1순위’ 키움 김웅빈, 손목 골절로 3개월 이탈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키움 홍원기 감독은 29일 kt전을 앞두고 부상선수들의 소식을 전했습니다.

홍원기 감독은 “김웅빈이 지난주 광주 KIA전부터 손바닥에 통증을 느꼈다. 정밀검사를 진행한 결과 오른쪽 유구골 피로골절이라 수술이 필요하다”며 “복귀까지 3개월을 잡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어제 경기에서 불규칙 바운드에 얼굴을 맞고 그라운드를 떠난 내야수 강민국에 대해서는 “코뼈 골절이다. 다행히도 실금 수준이라 수술까지는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