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게임 유저들이 예측한 우승팀은?

[사진=컴투스 제공]

‘컴투스프로야구2022(이하 컴프야2022)’ 유저들은 ‘KIA 타이거즈’를 올 시즌 KBO리그의 가장 유력한 우승후보로 예측했습니다.

컴투스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인기 모바일 야구 게임 ‘컴프야2022’는 올 시즌 KBO 리그를 전망하는 설문을 진행해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번 설문은 한국 프로야구의 40주년, 김광현과 양현종 등 최고 투수들의 국내 복귀, 유관중 전환 등 유달리 볼거리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2022 KBO’의 개막을 맞아 ‘컴프야2022’를 즐기면서 야구 시즌을 기다리는 유저들에게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약 2만여 명의 공식카페 유저들이 참여한 가운데 정규리그 우승팀과 홈런왕, 다승왕, 신인왕 등 주요 타이틀을 예상했습니다.

먼저 이번 시즌 정규리그 우승팀 전망에는 ‘KIA타이거즈’가 전체의 약 18%의 지지를 받으며 1위를 차지했습니다. ‘KIA타이거즈’는 지난해 구단 역사상 가장 저조한 9위의 성적을 거뒀지만 올 시즌 리그 정상급 타자 나성범의 영입과 양현종의 복귀 등으로 단숨에 우승권 전력을 갖췄다는 평입니다.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가장 많은 우승 전적을 지닌 ‘KIA타이거즈’가 한국 프로야구 40주년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됩니다.

‘SSG랜더스’와 ‘LG트윈스’ 역시 올 시즌 탄탄한 전력을 바탕으로 우승팀 경쟁에 나설 팀으로 점쳐졌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프로무대에 합류한 ‘SSG랜더스’는 메이저리그 통산 90승에 빛나는 ‘이반 노바’와 토종 좌완 에이스 김광현의 영입으로 막강 선발진 전력을 갖췄으며 최근 상위권으로 도약한 ‘LG트윈스’ 역시 핵심 전력 김현수의 잔류와 FA 대어 박해민의 영입에 성공하며 우승후보로 떠오르게 됐습니다.

한편, ‘KT위즈’는 지난해 통합우승이라는 최고의 성과를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컴프야 유저들의 우승권 예측 순위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이와 함께 진행된 홈런왕 예측에는 ‘SSG랜더스’의 최정이 차지했습니다. 최정은 약 30%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으며 명실상부 토종 거포로의 명성을 입증했으며 메이저리그 출신 강타자 ‘야시엘 푸이그’ 역시 나성범과 함께 순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올 시즌 펼쳐질 거포 대결에 기대를 모으게 했습니다.

최고의 투수를 뽑는 다승왕 전망에는 돌아온 토종 에이스 김광현’과 ‘양현종’이 각각 1위와 3위를 차지했으며 ‘2011 KBO’ 정규시즌 MVP를 차지한 ‘두산 베어스’의 ‘아리엘 미란다’ 역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이 밖에도 올해 신인 선수들 중 가장 활약이 두드러질 것 같은 선수 예측에는 ‘KIA타이거즈’의 김도영 선수가 첫번째로 손꼽혔습니다.

한편 ‘컴프야2022’는 오는 시즌 개막 업데이트를 통해 실제 야구와 연동한 다양한 LIVE 콘텐츠를 선보이고 기록 달성을 통해 자신의 능력을 증명할 수 있는 신규 콘텐츠를 도입하는 등 더욱 다채로운 야구 게임의 재미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