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 유희관, 은퇴식 날짜 확정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유희관의 은퇴식 날짜가 확정됐습니다.

두산 베어스 구단은 30일 “4월 3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전에서 유희관의 은퇴식을 진행한다”고 전했습니다.

유희관은 이날 경기 전 시구자로 나섭니다. 시포는 프로 데뷔 첫 승(2013년 5월 4일 잠실 LG전)과 100승째(2021년 9월 19일 고척 키움전) 경기에서 배터리로 호흡을 맞춘 포수 박세혁이 맡습니다.

본격적인 은퇴식은 경기 후 진행됩니다. 두산 선수단은 경기 후 유희관 은퇴 기념 티셔츠를 착용합니다. 김태형 감독과 주장 김재환이 선수단을 대표해 꽃다발을 전달하고 김태룡 두산 단장이 100승 달성 기념 KBO 트로피를 전합니다.

전풍 두산 사장은 100승 달성 기념 구단 트로피 및 은퇴 기념 유니폼 액자를, 유희관의 부모님도 경기장을 찾아 아들에게 꽃다발을 전할 예정입니다. 행사는 유희관의 은퇴사 및 헹가래로 마무리됩니다.

유희관은 “은퇴식을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 야구를 시작할 때부터 막연하게 ‘프로에 가고 싶다’는 생각만 했는데 좋은 구단, 좋은 사람들을 만나 은퇴식까지 하게 됐다. 행사를 준비해 준 박정원 구단주님 이하 프런트 관계자들께 감사하다”는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어 “현역 시절 ‘최강 10번 타자’ 팬들의 응원 덕에 힘을 냈다. 감사인사를 백 번, 천 번 해도 부족하지 않다. 팬들이 있는 잠실구장에서 마지막 공을 던질 것을 생각하니 벌써 울컥하다. 감사했던 팬들 앞에서 야구인생 마침표를 잘 찍고 싶다”고 인사를 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