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4대 프로스포츠의 연봉킹 & 연봉퀸은 누구일까?

국내 4대 프로스포츠 종목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고 있는 선수는 누구일까요?

KBO 리그 – 김광현(SSG 랜더스)

[사진=SSG 랜더스 제공]

먼저 KBO 리그의 올 시즌 연봉 1위는 SSG 랜더스의 김광현입니다. 김광현은 올 시즌 무려 81억원의 연봉을 수령하게 됩니다. SSG 구단은 2023, 2024년 샐러리캡 계산이 빡빡하기에 김광현의 연봉 상당 부분을 1년차와 4년차에 넣었다고 하네요.

2위는 같은 팀의 추신수로 27억원의 연봉을 받게 됩니다.

K리그 – 세징야(대구 FC)

[사진=대구 FC 제공]

K리그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수령하는 선수는 대구 FC의 세징야입니다. 세징야는 14억 8500만원을 수령합니다. 그 뒤를 이어 제주의 제르소가 13억 3400만원을 받네요.

그렇다면 국내 선수 중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는 누구일까요? 바로 전북 현대의 김보경입니다. 김보경은 올 시즌 13억원의 연봉을 받습니다. 그 뒤를 이어 울산 현대의 이청용이 12억 8600만원을 받네요~

1~3호골 몰아친 전북 김보경, '구바로우' 효과 최대 수혜자 - 조선일보
[사진=K리그 제공] * 전북현대 김보경

V-리그(남자부) – 한선수(대한항공)

[사진=KOVO 제공]

도쿄올림픽 이후 인기가 상승한 V-리그. 올 시즌 남자부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수령하는 선수는 대한항공의 세터 한선수로 7억 5000만원을 수령합니다. 2위는 KB 손해보험의 세터 황택의로 7억 3000만원을 받네요!

V-리그(여자부) – 양효진(현대건설)

[사진=KOVO 제공]

여자부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선수는 현대건설의 양효진 입니다. 양효진은 올 시즌 7억원의 연봉을 받았네요. 2위는 KGC 인삼공사로 새롭게 둥지를 옮긴 이소영이 6억 5000만원을 받았습니다.

KBL(남자부) – 송교창(전주 KCC)

[사진=KBL 제공]

남자농구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선수는 전주 KCC 이지스의 송교창입니다. 송교창은 올 시즌 7억 5000만원을 수령하네요. 2위는 안양 KGC에서 창원 LG로 이적한 이재도가 7억원을 받습니다.

WKBL(여자부) – 박혜진(우리은행)

[사진=WKBL 제공]

WKBL은 6명의 선수가 연봉 상한선인 3억원을 받습니다. 그러나 수당까지 포함해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건 우리은행의 박혜진입니다. 박혜진은 2억 5000만원에 수당 1억 8000만원 포함 총 4억 3000만원을 받습니다.

by 판매왕 (야친 에디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