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 프로야구선수 윤성환, 실형 확정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대법원은 승부조작을 직접 제안하고 참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프로야구 선수 윤성환씨에게 유죄를 확정했습니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31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윤씨의 상고심 선고기일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윤씨는 지인을 통해 알게 된 A씨에게 1회에 볼넷을 허용하고 4회 이전에 일정 점수 이상을 실점하는 내용으로 승부를 조작해준다며 5억원을 받아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심 법원은 “윤씨가 지인과 공모해 먼저 승부조작을 해주겠다는 취지의 제안을 했고, 교부받은 대가도 5억원에 이르는 거액이므로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1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2억350만원을 내라고 명령했습니다.

이어진 항소심에서 윤씨는 처음부터 승부조작 의사가 없었고, 선발로 출전할 가능성도 희박한 상태였기 때문에 승부조작을 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2심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2심 재판부는 “부정한 청탁과 금품수수 사이에는 대가관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윤씨는 부정한 청탁의 대가 또는 그 명목으로 5억원을 수령했으므로 국민체육진흥법위반죄가 성립한다”고 판단했습니다.

한편, 대법원은 죄가 성립한다고 본 원심의 판단에 문제가 없다고 보고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추징금은 다소 줄어든 1억 947만5000원을 내라고 명령했습니다.

윤성환 통산 성적

[기록=STATIZ.co.kr]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