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돔 취식 허용’ 대통령 인수위, 다음주 거리두기 조정때 반영

[사진=키움 히어로즈 제공]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실내 취식을 허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수위의 문제 제기에 따라 정부는 다음 주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 때 고척돔 실내 취식 허용 방안을 발표해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인수위 홍경희 부대변인은 “어제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 안철수 위원장은 다른 야구장과 달리 고척돔 경기장은 실내 경기장이라는 이유만으로 공조 시스템을 갖췄는데도 취식을 금지하는 방역지침은 현실에 맞게 재검토해야 한다는 점을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보건복지부로부터 고척돔 취식 허용과 관련해 공조 시스템을 갖추는 등의 기준을 정해 기준에 적합한 경우 실내 취식을 허용하는 방안으로 개선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다음 주 거리두기 조정 때 방역지침 조정 절차를 거쳐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홍 부대변인은 “고척돔 실내 취식이 사실 의미가 없는 게 경기장 외부에 있는 복도 시설에 식당 등 편의 공간이 많이 밀집돼있어 국민들이 나와 식사하고 있다. 상당히 밀폐되고 복잡한 상태이기에, 실내 취식을 전면 허용하면 환경 자체가 나아질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