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드랍 더 볼’장면 을 본 기자의 분노와 일침

[영상=SBS 중계화면]
[사진=SBS 유병민 기자 SN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