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어린이날 맞아 장애어린이 위해 1000만원 기부

[사진=푸르메재단 제공]

이정후는 지난 4일 홍보대사로 있는 푸르메재단에 어린이날을 맞아 장애어린이 재활치료사업에 1000만 원을 기부했습니다.

아이들을 생각하는 이정후 선수의 마음은 각별합니다. 2019년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의 장애어린이를 위해 첫 기부를 시작한 이후 어린이날마다 재활치료기금으로 1000만 원씩 기부해왔습니다. 올해까지 누적기부액은 총 4000만 원.

2020년부터는 아버지 이종범 LG트윈스 2군 감독과 재단 홍보대사로 위촉돼 장애어린이와 장애청년을 위한 사업을 알리는 데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이정후 선수는 “KBO 팬들이 보내주는 사랑을 아이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며 “어린이날만큼은 장애와 상관없이 모든 아이가 웃을 수 있는 날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백경학 푸르메재단 상임이사는 “늘 이웃을 생각하며 꾸준히 나누려는 마음이 가장 값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계속 떨어지는 물방울이 결국 바위에 구멍을 뚫듯이 이정후 선수의 꾸준한 나눔이 장애어린이의 꿈을 이루고 삶을 변화시킬 것”이라는 말로 깊은 감사를 전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